Exhibitions Home > Programs > Exhibitions

  • 전시명진동(Oscillation): 한국과 미국 사이
  • 전시기간2018년 6월 21일 ~ 2018년 9월 16일
  • 전시장소서울대학교 미술관 전관
  • 전시내용

    서울대학교 미술관은 2018년 세 번째 전시로 <진동(Oscillation): 한국과 미국 사이>전을 개최합니다. 2018년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미국의 미네소타대학 미술대학이 처음으로 국제적인 미술작품 교류전을 가진지 60년이 되는 해로, 그 이후 급속히 활발해진 한국미술인들과 미국 미술교육 및 미술현장과의 교류를 되짚어볼 만한 기회로 삼았습니다. 우리나라와 미국과의 외교관계는 8.15광복이후 본격화 되었는데, 1950년대에 한미 간의 문화교류가 미국공보부 등을 통해 추진되었으며, 1960-70년대의 국내 경제성장을 발판으로 한국 미술인들의 미국 유학 또는 작업활동을 위한 이주가 시작되었습니다. 1980-90년대에는 국내 미술대학교를 졸업한 석사 지망생들이 미국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예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볼 수 있는데, 유학 후 국내로 귀국한 이들이 작업활동 및 교편을 잡고 후배를 양성함으로써 미국미술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전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본 전시는 미술분야에서 미국 유학의 시초라 할 만한 장발 선생의 1920년대의 도미 이래, 국내 미술인들의 미국으로의 왕래 및 이들이 미친 영향을 체계적으로 재조망 합니다.
    역사적 사료들과 함께 이번 전시에서는 미국과 한국미술과의 관계를 작품을 통해 보여줄 수 있는 주요 작가 8인을 초대하여 한국현대미술과 미국미술과의 연결고리에 주목합니다. 특히, 미국이라는 나라에 건너가 그들이 처한 각자의 상황(Matter) 속에서, 낯선 매체(Media)와 다양한 질료(Material)의 실험을 통해 어떻게 당시 미국미술을 받아들였는가에 집중해 보고자 합니다. 유학 제1세대라 할 수 있으며, 한국전쟁의 시기에 도미하여 작가가 되고자 하는 의지의 끈을 놓지 않고 작업에 매진한 전성우와 미국으로 건너간 이래 현지와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쳐왔던 최욱경을 위시하여, 같은 시대적 배경을 공유하지만, 뉴욕에 남아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하는 임충섭, 1980년대 한국의 경제성장 이후 미국유학세대인 노상균, 그리고, 이민 및 이주 2세대로 미국 현지의 미술현장에 융화된 마종일 그리고 그 후 90년대, 2000년대의 유학세대인 김진아, 강영민, 한경우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전시부문: 회화, 사진, 조각 등 약 60점
    참여작가: 전성우, 임충섭, 최욱경, 노상균, 마종일, 김진아, 강영민, 한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