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s Message Home > About MoA > Director‘s Message

2016년은 서울대학교 미술관이 개관한지 1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그 동안 많은 전시와 교육 프로그램을 통하여 지역의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면서 명실공이 서울대학교의 위상에 걸맞게 대학의 지성과
국가의 시각문화를 한층 업그레이드 하는데 노력했습니다.

이제 지난 10년간의 업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술관의 전시, 교육, 소장에 해당하는
세 분야의 기본원칙에 더욱 충실하여, 대학미술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기능, 그리고 책임에 그 소임을 다 할 것입니다.
아울러 한국근현대미술을 대학미술관답게 보다 학술적이며 체계적으로
적립해 나아가, 그에 합당한 전시, 교육, 소장의 제반 연구를 진행할 것입니다.
또한 현대미술의 열린 현장으로서 새로운 담론과 열기를 생산해내는
활성화의 공간을 만드는 데에도 주력하여 전통과 미래에의 소통이 이어져
가능한, 그런 문화의 공간이 미술관이도록 하겠습니다.
자주 왕림하시어 전시도 보시고, 미술의 이야기도 서로 나누시고, 문화를 즐기시는
그런 휴식의 공간도 될 것이니,
이런 것들을 못하면 오셔서 꾸짖어도 주십시오.

서울대학교 미술관장 정영목
This year, 2016, marks the 10th year since the Museum of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MoA), first opened its doors.
For the past ten years, the Museum has been a venue for various exhibitions and cultural programs, and a nourishing ground for art and culture in the local community.
Oure aim has been to cultivate young minds and refine the visual art in Korea, which answers to the high reputation of the University.

Now, to build upon our 10 years of expertise and achievements, we will commit ourselves more strongly to the three basic principles of exhibition, education and collection.
As a university-affiliated museum, we have a duty to fulfill our social function and responsibilities.
Keeping this in mind, we will take a more acdemic and systematic approach to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art, and continue our research in all fields of exhibition, education and acquisition.
As the meeting place for all things related to modern and contemporary art, we will aim for a thriving space where new discourses art born, and a cultural space where tradition and the future meet.
So, plese drop by regularly to see what exhibitions art on offer, to exchange ideas about art, or just ot enjoy arts and culture for a peace of mind.
And if you find we are lacking in anyway, please don't hesitate to provide us with your input.

Director, Museum of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 Young Mok Chung
관장님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