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내 마음 속에: 집+고향
전시명    : 언제나 내 마음 속에: 집+고향
전시기간 : 2011-11-04 ~ 2011-11-27
전시장소 :

올해로 한-호 수교 5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한국-호주 작가 교류전 "Always on My Mind: home |hōm| - 언제나 내 마음속에 집 |jib| + 고향 |gohyang|"은 서울대학교 미술관과 가나 갤러리-서울스퀘어의 공동 주최, 주관으로 이루어지며, 11월 4일부터 12월 12일까지 두 공간에서 연이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문화와 정체성에 관련된 지역적 특수성이 붕괴되고 있는 오늘날 우리가 갖게 되는 소속의 감정- 집/고향의 관념에 대한 정의를 넓히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구 반대편에 자리잡고 있는 두 개 그룹의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그 다각적인 의미를 관찰하고 나누고자 합니다.

영어의 ‘home’의 의미를 대신하는 ‘집’과 ‘고향’, 이 평범하고 가까운 단어들은 개개인의 작가들에 의해 재질문되었고, 그를 통해 모여진 다양한 현대의 시각과 정의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소개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오늘날 물질적, 상징적 차원에서 동시에 변화, 확대되고 있는 개인의 집/고향에 대한 관념에 대해 재고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The Museum of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 & Gana Art Gallery - Seoul Square present "Always on My Mind: home |hōm|," an Australia - Korea Art Project that celebrates 50 years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Australia and the Republic of Korea, from November 04 through December 12, 2011. This project investigates the multiple notions of home in the context of today’s deterritorialization of culture and identity through the work of two groups of artists, each coming from the other side of the globe.

 

The familiar word ‘home’ = ‘jib’ + ‘gohyang’ (in Korean) is re-questioned by individual artists, and the diverse subjects gathered in this exhibition reveal its contemporary definitions. Each work invites us to rethink our individual perception of home as it is shifting and expanding in both a physical and a symbolic dimen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