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Game + Interactive Media Art_2부
전시명    :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Game + Interactive Media Art_2부
전시기간 : 2011-03-02 ~ 2011-04-10
전시장소 : 서울대학교 미술관 전시실 1

서울대학교미술관(MoA)은 지난 2010 12월부터 2011 1월까지 열렸던 1부 전시의 연장선인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Game + Interactive Media Art_2> 展 을 개최한다.

 

아르헨티나의 소설가이자 시인인 보르헤스의 소설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에서 그 제목을 가져온 이번 전시는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자리 잡은 게임과 새로운 예술의 장르를 개척하고 있는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를 미술관이라는 한 공간에 담아 전시 한다.

 

1세대 미디어아티스트인 백남준을 비롯하여 Alvaro Cassinelli, Roger Ibars, 박제성, 이정은, 허윤실, 방현우 등의 국내외에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최근 작업과 신작들을 소개했던 1부 전시에 이어, 2부 전시에서는 김기철, 김수정, 변지훈, 이상민, 이지선, 이현진, 하태석, 황주선 이상 8명의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창작가들의 작품을 모아 선보인다.

 

1부 전시에서는 지금은 구하기 힘든 1세대 가정용 게임기들과 게임 씨디 등 게임산업의 역사와 함께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작품들을 배치하여 함께 소개를 했고, 2부 전시에서는 설치 작품 및 인터랙티브 미디어 작품 위주로 전시가 진행된다.

 

사운드 디렉터, 디자이너, 건축가, 예술가 등 다양한 직업 군에 속하여 있는 작가들은 스피커, 스마트폰, 첨단 기기 등의 오브제를 이용하여 관객들의 감각들을 자극하며 참여를 유도한다. 작품에 따라 참여자들은 직접 선택하고 반응하며 작품의 형태나 결말까지 바꿀 수 있는데, 이렇게 게임의 형식과 특성을 보이는 작품들을 통해 게임과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는 것이 전시의 키워드이다.

 

•참여작가

김기철, 김수정, 변지훈, 이상민, 이지선, 이현진, 하태석, 황주선

 

•주최

서울대학교미술관,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정보문화학연합전공

 

•후원 

SKTelecom

 

•개막행사  2011 03 02 () 오후 5

 

*개관시간: 화요일일요일 10:00 – 17:30

*월요일 및 국정 공휴일에는 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