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적에서 작품으로: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전시명    : 흔적에서 작품으로: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전시기간 : 2015년 8월 12일 ~ 2015년 9월 20일
전시장소 : 서울대학교 미술관 갤러리 1

미술작품을 감상하기 위한 실마리는 작품이 다루는 주제에서부터 시대적인 배경, 작가의 생애까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흔적에서 작품으로>에서는 작품을 완성시키기 위해 축적되는 물리적인 흔적과 이것이 집약되어 작품화 되는 과정에 주목하고자 합니다.


작가들은 다양한 실험과 시행착오를 거쳐 물감 및 질료의 독자적인 사용법과 효과를 얻어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재료들의 특징적인 일면에 이끌려 작품을 구상하기도 합니다. 화가가 캔버스에 긋는 한 ‘획’이나 조각가가 입체를 만들기 위해 구부리는 철사의 한 ‘마디’는 그들이 구현하고자 하는 완성된 작품에 접근하기 위한 창작의 기본단위입니다. 작가의 작품 세계와 제작의 단위, 과정은 따라서 상호의존적인 관계를 갖고 시각적 긴장감을 유지합니다. 미술의 재료는 특히 20세기 후반에 와서 활발한 확장을 보여왔는데, 기존의 물감, 먹, 석고나 청동 외에 플라스틱, 인조 보석, 비누, 장난감 블록까지도 예술품을 위한 기본단위로 기능하고 있습니다. 재료는 시대마다 변화하지만, 머리 속에 있는 이상적인 이미지를 보다 정확하게 시각화하려는 작가들의 집념과 의지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전시의 1부에서는 물감과 평면이라는 전통적인 매체 속에서 번짐, 튀김이나 갈라짐 등 캔버스와 물감 사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을 관찰할 수 있는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물감이 바탕 표면과 만나 번지거나 스며들며 흡수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작품들과, 바탕 면에 얹혀진 물감의 표면이 딱딱하게 굳어가면서 갈라지는 기법을 이용하여 물감의 물성과 시간 사이의 관계를 강조하는 작품들이 전시됩니다. 한편 어떤 작가들에게 있어 하나의 붓 자국, 물감 자국은 회화 밖의 현실을 지시하는 환영이자 역사적 또는 심리적 참조대상이 됩니다.


2부에서는 종이와 같은 전통적인 재료부터 비누나 플라스틱 블록 등 점차 다양해지는 미술의 재료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작품들을 모았습니다. 종이를 녹이거나 베어내는 방식으로 이미지가 만들어지기도 하며 석고나 철사, 플라스틱 블록 등 각각 나름의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작가의 손길의 축적만이 작품을 완성시키는 수단임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작품도 있습니다. 어떤 작품들은 흙, 불, 빛, 화학용제 및 액화비누 등을 사용한 단계적인 제작의 과정을 통해서 현실화되며 알루미늄, 컴퓨터의 픽셀 등의 소재를 통해 작가의 예술작품에 대한 지적인 의식을 반영한 작품도 전시됩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재료에 대한 작가들의 창조적인 사유와 탐구에 초점을 맞추어, 작품들을 또 다른 각도와 시선으로 감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신옥진 컬렉션
전시명    : 신옥진 컬렉션
전시기간 : 2015년 8월 12일 ~ 2015년 9월 20일
전시장소 : 서울대학교 미술관 갤러리 2

서울대학교 미술관은 2006년 개관 이래 국내외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다양한 소장품을 지속적으로 수집하여 전시, 연구해 왔습니다. 이번 연도에는 부산 공간화랑 신옥진 대표가 꾸준히 수집해온 미술작품 64점을 서울대학교 미술관에 흔쾌히 기증함으로써, 미술관은 보다 폭넓은 작품들을 소장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기증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기증의 공적 가치를 기리는 의미로 <신옥진 컬렉션>전을 개최합니다.

 

역사적으로 인류문화에 기여해 온 미술품들은 소장가들의 자택이나 사적 영역에 격리되어 일반 관객의 눈길이 닿을 수 없는 곳에 머물러 있기 보다는, 이들의 영단에 의해 공공 미술관에서 전시되거나 때로는 기증되어 개인이 아닌 전인류의 소중한 재산으로 재편입되는 과정을 거쳐왔습니다. 이 같은 주요 미술작품의 소유에 대한 확장적인 인식은 기증자나 기증받은 기관뿐 아니라, 사실상 미술품 자체로 보아서도 가치 있고 유익한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미술관의 소장품으로 기증된 작품들은 전시나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많은 관객들에게 알려지고 사랑 받을 기회를 얻을 뿐 아니라, 큐레이터와 전문 학자들에 의해 작품의 내용이나 시대적 배경, 재료적 측면 등에 대해 연구될 것이며, 보수나 수복 전문가들에 의해 정기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미술작품들은 공공의 영역으로 편입됨으로 인하여 그 진정한 미술사적 중요성이나 가치에 대한 연구, 평가의 기회를 얻고 지속적인 관심의 대상으로 거듭난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옥진 대표는 1975년 부산에 공간화랑을 개관한 이래 쉬지 않고 성장의 잠재력을 가진 작가들의 작품을 수집하고, 그 수익금으로 역량 있는 신진 작가들을 발굴하고 작업할 수 있는 양질의 환경을 열어주는 미술인으로서의 길을 걸어오고 계십니다. 더 나은 기증문화를 선도해 온 신옥진 대표의 이번 기증은 기증문화에 대한 인식을 환기시키고 사회의 귀감이 될 것입니다.

 

이번에 기증된 작품들 중에는 장욱진, 전혁림 등 20세기를 대표하는 한국 작가들을 비롯하여 우메하라 류사브로, 후지타 츠구지 등의 일본 작가들, 그리고 더 나아가 2차대전 이후 미국을 세계문화의 중심지로 이끄는데 기여한 대표세대인 윌렘 드 쿠닝이나 앤디 워홀, 로이 리히텐스타인 등 구미 작가의 작품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번 전시가 미술품 기증이 가진 공적인 가치를 기리는 동시에 20세기 미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